Back To Top

검색
닫기
오달수, 병원 입원…“밥 거의 못먹어 건강악화”
뉴스종합|2018-05-16 15:55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오달수가 최근 병원에 입원한 사실이 전해졌다.

16일 한 매체는 지인의 말을 인용해 “오달수가 최근 병원 신세를 지고 있다.”면서 “술에 의지한 채 밥을 거의 먹지 않아서 건강이 좋지 않다.”고 보도했다.


오달수는 지난 2월 미투 폭로로 활동을 중단했다.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 등에서 하차당한 오달수는 고향 부산으로 내려가 칩거해왔다.

측근들은 최근 극비리에 오달수의 병문환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오달수는 가족들의 간호를 받으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미투 폭로 이후 오달수는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서 “밥이 넘어가지 않아서 계속 막걸리만 마셨다.”면서 “강간범, 성폭행범은 아니다. 저는 그렇게 살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드러낸 바 있다.

지난 2월부터 연극배우 엄지영 씨 등은 극단 생활 당시 오달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