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청년ㆍ고령층 사잇돌 중금리대출 금리 인하
기사입력 2018-05-17 09:23 작게 크게
0.2% 내려 최저 6.22% 적용 가능
포용적금융 실천 위해 우대대상 확대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신한은행이 청년ㆍ고령층 고객에 대해서도 사잇돌 중금리대출 금리를 인하한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만 29세 이하 청년층 고객과 만 65세 이상 고령층 고객이 신한 사잇돌 중금리대출을 이용할 경우 금리를 0.2% 우대해 최저 연 6.22%(5월 15일 기준)를 적용할 수 있다.

앞서 신한은행은 장애인, 기초생활 수급자, 다문화 가정, 다자녀 가구, 한부모 가정 등을 ‘금융배려 고객’으로 정하고 사잇돌 중금리대출 우대 금리를 적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보다 다양한 서민계층 고객들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우대 금리 대상을 청년ㆍ고령층 고객까지 확대하기로 결정했다고 신한은행은 설명했다.

신한은행은 금융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건전한 소비를 유도하기 위해 운영되는 금융 교육을 이수한 고객에 대해서도 우대 금리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한국금융연수원 등 유관기관들과 관련 내용을 협의하고 있으며 빠르면 7월 중 해당 고객들을 대상으로 금리 인하를 실시할 예정이다.

신한 사잇돌 중금리대출은 2금융권 대출을 많이 이용하는 신용등급 4∼7등급의 중신용 고객들이 최대 2000만원까지 2금융권보다 낮은 금리로 이용할 수 있게 한 상품이다. 만기는 최대 5년이고 원금균등 분할상환 방식으로 빌릴 수 있으며 신한은행 모바일뱅킹 ‘쏠(SOL)’을 이용하면 어디서든 간편하게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4월말 기준 누적 신규 금액 2019억원으로 시중은행 중 가장 많은 사잇돌 중금리대출을 취급하고 있다. 또한 은행권에서 유일하게 대출 기간 중 채무자의 상해사망 또는 80% 이상 후유장해시 대신 대출금을 상환해주는 ‘대출상환 보장보험 서비스’도 무료로 운영해 서민고객들의 빚 대물림을 사전에 차단하는 등 포용적 금융을 선도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금융소비자 보호와 포용적 금융 확대는 서민, 취약계층 고객을 위해 꼭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서민 고객들을 위한 금융지원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spa@heraldcorp.com
  • ▶ 트럼프"북미정상회담 열리면 12일이 될 것...
  • ▶ 성매매 여배우, “성폭행당했다” 거짓 진...
  • ▶ [어떻게 생각하십니까]최저임금 산입범위...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