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홍준표, 美에 보낼 서한 공개…‘선 비핵화 후 지원’ 강조
뉴스종합|2018-05-17 11:06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일시적이고 불안정한 정치적 합의가 아닌, 항구적이고 완전한 북핵 폐기 합의가 이뤄지기 바란다”며 미국 정부에 보낼 서한을 공개했다.

홍준표 대표는 17일 여의도 당사에서 미국 정부에 전달할 공개서한을 발표하고, 이번이 북핵 폐기의 마지막 기회인 만큼 진정한 비핵화를 실현해 북한의 핵무기 공포에서 해방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미북정상회담 관련 공개서한 발표를 위해 당사 기자회견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특히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 비핵화 완료 시기와 검증 방법을 구체적으로 명시한 합의문을 채택해 북한이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도록 해야 하며, 핵기술 자료 폐기 등을 통해 개발 능력을 영구히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미국이 ‘비핵화 완료 후 보상’이라는 원칙을 고수해야 하고,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 체결 등 체제 보장 조치도 북한의 비핵화 완결 이후에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