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문수 “안철수 자유민주주의 신념 있으면 같이 할 수 있다”
뉴스종합|2018-05-17 11:07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는 17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자유민주주의의 신념을 갖고 우리와 같이 할 만한 의지가 있다면 저는 능히 같이 할 수 있고 그것이 옳은 길”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공약발표회를 가진뒤 기자들과 만나 “안 후보 본인이 정치적 소신과 입장,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자유기업 자유언론 자유로운 신앙과 자유로운 정당활동에 대한 신념이 확실히 확립이 된다면 저는 동지로 생각하고 같이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안 후보는 정치적 신념이 잘 형성돼 있지 않다고 보고 있다”며 “과거 더불어민주당에서 출발해서 지금은 많이 중도화 돼 있지만 아직까지는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처럼 그렇게 우리당하고 같이 할 만한 생각의 일치가 적은 분 아니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김 후보는 “안철수 후보는 한국당하고 저하고 아무런 상관이 없는 분”이라면서 “자꾸 안철수 김문수를 같이하라고 하는데 나는 이해가 안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안철수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인)박원순 시장을 만든 산모”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 후보는)당선되기 어려운 시민운동가를, 지지율 아주 낮은 분을 일약 시장으로 만든 분이 안철수 후보“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에 대해서는 “유 의원(대표)은 우리당을 같이 했다. 그 분 아버지도 우리당 같이 계셨다. 그분의 생각은 우리당의 많은 의원들하고 같다”며 “정치적 신념 철학이 같고 그 뿌리와 그 부친부터 시작해서 같은 당을 같이 해왔다. 지금 탄핵이나 어려운 정국에서 흩어져 있지만 저는 하나가 되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