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기가 어딘데’ 탐험대장 지진희, 재미라는 책임 앞에 서다
기사입력 2018-06-02 16:15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당연히 이 멤버 중에선 대장이 누가 될지 뻔했다. 매너와 자상함을 대표하는 연예인 지진희가 KBS2 ‘거기가 어딘데??’(연출 유호진)에서 탐험 대장에 뽑협다. 까마득한 후배 연예인들을 이끌고 아라비아 사막을 누비게 됐다.

탐험대 발대식부터 빵빵 터졌다. 기대감은 수직상승했다. 이제 실제 탐험에서 재미를 만들어야 하는 중책을 맡았다. 버라이어티 베테랑인 차태현과 대세 코미디언 조세호, 호감형 예능인 배정남이 뒤를 받친다.


지난 1회 방송분에선 첫 번째 탐험지인 오만에 입성해 말 많고 탈 많은 전야를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주요 출연진과 유호진PD, 그리고 탐험가 남영호 대장과 함께 탐험과 사막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 유호진PD의 브리핑을 듣던 조세호는 “(이 정도면 위험해서) 안 가야 하는 거 아니냐?”며 반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원들은 먼저 탐험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직책인 탐험대장을 선출했는데 차태현-조세호-배정남의 지지 속에 지진희가 대장으로 뽑혔다. 특히 지진희는 “나는 결정은 빨라. 그게 잘 된 결정이든 안된 결정이든 그냥 해”라며 리더의 덕목인 빠른 결단력을 어필했다. 그런데 이와 함께 “번복도 빨라”라고 덧붙이며 예능에 충실하게 포커스를 두겠다는 의미를 전달했다.

차태현은 정보담당, 조세호는 보건담당, 배정남은 급식담당을 맡게 됐는데 배정남은 “(가장 힘든 3일차에는) 보양식을 먹어야겠다. 삼계탕을 먹자”며 호화로운 사막밥상을 예고했고, 조세호는 “쉬는 시간을 위해 토크박스와 퀴즈타임을 준비하겠다”고 선언하며 마치 수련회를 떠나는 소년 같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이처럼 들뜬 분위기는 오만에 도착하면서부터 차츰 긴장감으로 변했다. 오만 수도를 넘어 시골에 들어서면서부터 심상치 않은 모래바람이 불기 시작한 것. 특히 탐험대장 지진희는 사막 횡단의 전반을 책임져야 하는 만큼 걱정에 휩싸였는데 사막의 기온과 바람을 체감하자마자 “한 시간도 걷기 힘들겠다”며 우려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아직까지 현실을 직시하지 못한 대원들은 슈퍼마켓에서 아이스크림 고르기에 푹 빠졌고, 지진희 대장 홀로 외로운 고민을 이어가는 모습이 대조되며 큰 웃음을 안겼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나경원 "안희정 차기 대통령감, 김지은 자...
  • ▶ BMW 임원, 中서 “韓 운전 스타일 때문에...
  • ▶ 손석희, 판결 재단…“안희정 무죄 판결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