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정은 유학때 담임 “유머 뛰어난 예의바른 옆집 청소년 같았다”
뉴스종합|2018-06-12 17:26
-트럼프에 “유머 활용하라” 조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며 세계의 관심을 집중시켰던 북미정상회담이 끝난 가운데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의 스위스 유학 시절 담임교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위원장의 마음을 사려면 ”유머를 활용하라“고 조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1998년 김 위원장의 스위스 베른 유학 시절 담임교사였던 미헬 리젠은 11일(현지시간) NBC 인터뷰에서 당시 14살이었던 김 위원장을 농담을 좋아하는 학생으로 회고했다.

김정은(원안) 국무위원장의 스위스 베른국제학교 재학 시절 촬영한 사진 모습. [사진=연합뉴스]


김 위원장의 담임교사를 맡아 독일어와 수학을 가르쳤던 리젠은 “돌이켜 보면 친절하고 예의 바른 아시아 소년이었다”며 경호원 없이 학교까지 걸어 다니던 김 위원장을 흔히 볼 수 있는 “옆집 청소년 같았다”고 묘사했다.

그는 특히 김 위원장의 유머감각을 인상 깊게 기억했다. 그는 김 위원장과의 첫 영어 인터뷰 때 “함께 웃었다”면서 “그는 유머감각이 뛰어났다”고 말했다.

또 누가 짓궂게 놀려도 이를 용인하는 아량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번은 농구에 빠져 미국프로농구(NBA) 티셔츠와 값비싼 나이키 운동화를 즐겨 신는 김 위원장에게 “이봐, 너는 (겉모양은) 이미 선수처럼 보이는데 선수처럼 경기하려면 멀었다. 그냥 선수처럼 보이는 거로는 부족해”라는 농담을 건넸는데 김 위원장이 이런 짓궂은 말에 별로 개의치 않았다는 것이다.

‘박운’이라는 가명으로 학교에 다니던 이 학생을 단순히 농구에 빠진, 북한 국적자인 줄로만 알았다는 그는 한국과 북한을 파괴하겠다고 위협하는 김 위원장을 보며 “다른 사람 같다, 상상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좋은 학생이었으며 해외에서 교육을 받은 경험 덕분에 민주주의를 분명히 접했을 것이며 서구의 가치를 잘 이해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이 유학 기간 영어 외에 약간의 독일어와 프랑스어도 배웠을 것으로 추측했다.

학교 측은 “김 위원장이 1998년 8월부터 2000년 가을까지 이 학교에 다녔고 ’대사관 직원의 아들‘로 기록돼 있으며 매우 원만하고 성실하며 야심 찼고, 취미는 농구였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