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국제전기전자공학회’ 방송기술 최우수논문상 수상
기사입력 2018-06-14 14:01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개발해 국제표준으로 채택된 초고선명(UHD) 방송 전송기술이 세계 방송통신분야 학회에서 2년 연속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 7일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개최된 ‘제12차 국제 전기전자공학회(IEEE) 방송 및 멀티미디어 심포지엄’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최우수논문을 작성한 ETRI 연구진과 공동연구진이 IEEE 방송기술협회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하는 모습.[제공=ETRI]


ETRI는 지난해 방송 및 멀티미디어 심포지엄에서 최우수논문상 수상에 이어 2년 연속 세계적 학회를 통해 UHD TV 방송전송기술 관련 논문으로 최우수논문상 영예를 안게됐다.

이번 논문은 하나의 지상파 채널로 UHD 및 이동 고선명(HD) 방송을 효율적으로 서비스할 수 있는 계층분할다중화(LDM) 기술을 포함한 ATSC 3.0 물리계층 변조 및 코딩 성능 분석에 관한 연구 성과다.

차세대 지상파 방송 표준인 ATSC 3.0 물리계층에서 제공하는 모든 변조 및 코딩 조합들에 대한 실제 방송 환경에서의 성능 분석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ATSC 3.0 기술은 이미 2015년 ATSC 국제표준의 기준기술로 채택됐으며 작년 10월에는 LDM 기술을 포함한 ATSC 3.0이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된 바 있다.

이번 최우수논문상 주역으로는 ETRI 방송·미디어연구소 박성익 박사를 비롯한 연구원들이며,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한 KBS, 미국의 최대 지상파 방송 사업자인 싱클레어방송그룹, 캐나다의 통신연구센터 연구진도 함께 수상했다.

이수인 ETRI 방송·미디어연구소장은 “이번 연구진들의 수상은 우리나라 방송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입증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뛰어난 방송미디어 관련 ICT를 널리 알려 지식재산권(IPR)을 창출, 강화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 ▶ 하태경에 신경 끄라던 김부선 돌연 “용서...
  • ▶ ‘홍준표 리스트’ 드러난 1명…나머지 8...
  • ▶ 독일이 잡힌 날…한국엔 ‘지옥문’이 열...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