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대북 군사압박 변화 필요… 한미연합훈련 중단 시사
기사입력 2018-06-14 18:13 작게 크게
- 문 대통령, 14일 NSC 소집해 한미연합훈련 중단 시사
- 文 “유연한 변화 필요”… 구체 사항은 美와 협의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 중단 가능성을 시사했다. 미국 측에서 오는 8월 열리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을 중단한다는 발언이 전해진 뒤 나온 첫 청와대 반응이어서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인 훈련 중단 상황에 대해서는 미국과 긴밀히 협의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 4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했다. 이 자리에는 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이 참가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한미연합훈련 중단 여부와 관련해 북한이 진정성 있게 비핵화 조치를 실천하고 적대관계 해소를 위한 남북간, 북미간 성실한 대화가 지속된다면,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상호 신뢰구축 정신에 따라 대북 군사적 압박에 대해 유연한 변화가 필요하며,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도 신중한 검토를 하겠다고 밝히고 구체적 내용은 미국과 긴밀히 협의할 것을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NSC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 상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번영의 목표에 대해 남북미 모두가 확실한 공감대 위에 서게 됐으며, 남북과 북미간 정상회담이 연이어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앞으로 계속적인 회담까지 합의함으로써,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평가한 뒤 한미연합훈련 중단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이라는 안보 과제를 넘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공동번영이라는 새로운 시대정신을 받아들여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오는 8월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지 여부와 관련해 한미 간에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앞서 CNN은 미국 정부관계자들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오는 8월로 예정된 UFG 연습 중단 방침을 현지시간으로 이르면 14일 공식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hong@heraldcorp.com
  • ▶ 박종진 “당선 확신했는데…0.2% 차로 선...
  • ▶ 여배우 “야쿠자 보내겠다고 협박?…조재...
  • ▶ 김진태 “친박 망령?…김성태 사퇴하라”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