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 공개…文대통령도 등장
뉴스종합|2018-06-14 19:10
[헤럴드경제]미국 백악관이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6·12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의 실물을 공식 공개했다. 기념주화에는 ‘4·27 남북정상회담’의 의미도 병기됐다.

13일(현지시간) 백악관 기념품 판매 사이트를 보면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열렸던 12일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 디자인을 공개했다. 기념주화의 앞면은 지난달 미 언론을 통해 알려진 것과 대체로 같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입체적인 옆모습이 각각 성조기와 인공기를 배경으로 마주 보고 있다. 주화 테두리의 하단에는 ‘평화회담’이라는 한글과 영어 단어가 양각으로 새겨졌다.

[백악관 기념품 판매 사이트 캡처=연합뉴스]


뒷면은 백악관 전경과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이 담겼던 애초 디자인이 변형됐다. 백악관 전경 위로 에어포스원 대신 올리브 가지를 물고 날아가는 비둘기 도안이등장했다. 한국어와 영어를 함께 적어 ‘Historic 역사적인’이라는 문구도 넣었다.

바깥 테두리에는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4월 27일 평화 번영과 한반도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에 서명했다’는 문구가 적혔다. 안쪽 테두리에는 ‘새로운 시대, 새로운 세대, 새로운 희망, 새로운 리더십’이 영문으로 들어갔다.

주화의 지름은 약 5.7㎝, 가격은 49달러(약 5만3천 원)이다. 현재 선주문을 받고 있으며, 배송은 8월 1일 시작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