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중식당’ 건물 화재로 영업 일시 중단…재오픈 언제?
기사입력 2018-07-03 14:00 작게 크게

헨리 SNS에 올라온 화재 사진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헨리가 운영하는 압구정동 중식당이 소재한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헨리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건물 일부에서 불이 났음을 알림과 동시에 불이 솟아오르는 영상과 함께 소방관이 이를 진압하고 있는 모습을 같이 올렸다.

헨리는 또 “건물 내 타 매장 화재로 인해 중식당은 당분간 영업을 휴무하게 됐다”며 “인명피해는 다행히 없었다. 빨리 복구해 찾아뵙도록 하겠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헨리는 지난 4월 SM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종료한 뒤 홀로서기에 나섰다. 그러면서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대만식 중식을 오픈, 운영하고 있다. 또 그동안 고정 출연하던 MBC‘나 혼자 산다’에서도 일시 하차하고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방송과 영화 촬영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프로듀스48 ‘편파방송’ 논란…“위스플...
  • ▶ 전국 폭염경보에 ‘35도 이상’…대구 38...
  • ▶ 태풍 ‘암필’ 북상, 폭염 날리나…이동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