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기업친화적 행보 눈길 끄는 문 대통령 인도 방문
기사입력 2018-07-06 11:37 작게 크게
8일 인도 순방길에 오르는 문재인 대통령의 ‘기업 친화적’ 행보가 눈길을 끈다. 동행 경제인 사절단에 대기업 인사가 대거 망라되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만날 예정이라고 한다. 집권 2년차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가 그동안 소원했던 기업과의 관계 개선에 나서는 조짐으로 보여 반갑다.

우선 인도 방문에 동행할 경제사절단의 면면부터 그 분위기가 이전과 사뭇 다르다.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사절단 명단에는 10대 그룹 등 국내 주요 기업의 최고경영자들이 대부분 포함됐다. 전체 규모도 100명이 넘는 매머드급이다. 중소ㆍ중견 기업 위주였던 앞선 순방과는 분명 다른 결이 느껴진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이 부회장과의 회동이다. 문 대통령은 9일 인도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다. 이 행사에서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을 직접 안내할 예정이다. 삼성은 현 정부의 강도 높은 재벌개혁의 핵심 타겟이다. 이 부회장은 그 한 복판에 서 있으며, 지난 정부 국정 농단 사태와 관련해 재판도 진행중이다. 지지층 여론을 감안해야 하는 청와대 입장에선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과의 만남이 부담스럽지 않을 수 밖에 없다. 그런데도 청와대가 먼저 삼성측에 만남을 제안했다고 한다. 그 자체만 해도 의미있는 변화다.

현 정부 경제정책의 핵심은 일자리 늘리기와 소득주도성장으로 요약된다. 하지만 1년을 넘어선 시점에서의 성적은 그리 신통치 않다. 더욱이 ‘고용쇼크’는 문 대통령의 표현처럼 ‘아픈 부분’이다. 결국 문재인 정부가 핵심 경제기조를 구현하려면 기업이 움직여야 한다는 점을 새삼 절감했을 것이다. 재계를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졌다고 단정하기는 아직 이르지만 기조가 변하고 있는 것은 이런 맥락으로 풀이된다. 기업을 공정경제를 해치는 개혁이나 적폐 청산의 대상으로 볼 게 아니라 함께 가야하는 동반자로 보는 게 맞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과의 만남에 대해 “정치적 해석을 삼가달라”고 당부했다. 굳이 그럴 것도 없다. 형식에 구애없이 자연스럽게 기업인과 자주 만나고 교감의 폭을 넓히는 게 중요하다. 문 대통령 역시 최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청와대와 정부가 기업과의 소통을 더 활발히 하라고 당부했다. 기업의 애로와 의견을 듣고 이를 반영하는 조치가 반복해서 이어질 때 일자리도 늘어나고 혁신성장도 가능해진다. 하지만 대통령 혼자의 힘만으로 역부족이다. 장관, 특히 경제부처 장관들이 더 열심히 현장을 뛰어야 한다. 문 대통령의 인도 순방이 정부의 기업 인식을 전환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
  • ▶ 조폭 의혹 코마트레이드 이준석, 성남 표...
  • ▶ “이경실, 성폭력 피해자 꽃뱀 취급…500...
  • ▶ 공지영 “민주당, 이재명·은수미 당장 제...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