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바다·강·호수 길 트레킹…더위 날리고 氣 충전
라이프|2018-07-10 11:08

마산 봉암수원지 둘레길의 돌탑.


두루누비 ‘여름에 걸어도 시원한 길’ 추천


바다와 강, 호수 가까운 산책로는 청량감과 건강을 모두 해결하는 여름철 보양식 같은 길이다. 오는 17일은 초복이고, 23일은 ‘염소 뿔도 녹는다’는 대서이다. 휴가철을 맞아 ‘여름에 걸어도 시원한 길’을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가 두루누비(durunubi.kr)를 통해 추천했다.

▶봉암둘레길=멀리 마산항이 보이는 창원시 팔룡산과 춘산 사이 봉암수원지는 일제강점기 옛 마산 지역 생활용수를 가둬두던 곳이다. 이곳 둘레길에선 울창한 숲, 계곡물이 동행한다. 수원지슈퍼 부터 봉암수원지 제방까지가 1코스, 봉암수원지 주변을 한 바퀴 도는 길이 2코스, 팔룡산 정상을 거쳐 돌탑공원까지 이어지는 길이 3코스이다. 돌탑의 정취가 경건하고, 경치를 즐기는 여행자의 마음이 고즈넉하다.

▶논골담길=강원도 동해시 묵호항과 동해 해안선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논골담길은 벽화와 담벽 채색을 통해 한국의 산토리니로 거듭났다. 경사진 골목길이 질척해서 ‘논골’이라 불렀고, 실제 등대주변에 산기슭 논도 있었다. 오징어잡이로 ‘약속의 땅’을 일군 이 길은 언덕 전망대, 묵호등대로 이어진다. 이 전망대에 서면 시원한 바닷바람이 이마에 맺힌 땀을 씻어준다. 여차하면 캠핑의 메카 망상, 촛대바위의 추암해수욕장에서 바닷물 풍덩 하면 되겠다.

▶한탄강 비둘기낭 순환=경기도 포천 한탄강 주상절리길은 강을 따라 용암이 굳어 만들어진 기암괴석의 주상절리를 조망하며 걷는 산책로다. 이 중 비둘기낭 순환코스는 비둘기낭 폭포와 한탄강 하늘다리를 시작으로 강의 아래쪽 벼룻길과 위쪽 멍우리길을 아우르는 구간이다. 작은 언덕과 계곡, 녹음이 우거진 숲과 강변 자갈길을 통과한다.

▶기차마을 지나는 섬진강길=전남 곡성에 살았던 명장 마천목 장군의 이름을 본따 조성된 마천목 장군길(섬진강 둘레길)은 섬진강 자락을 따라 걷는 곡성 대표 산책로이다. 이 길은 ‘2014년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된 섬진강 기차마을과 침곡역 레일바이크, 오랜 역사를 가진 가정역 출렁다리 등을 관통한다. 곡성 매력의 전부를 섭렵하는 길이다. 특히, 침곡역과 가정역 사이 걷기구간의 경관이 아름답다.

▶진천 농다리와 금산 솔바람길=한국관광공사는 천년 세월을 견뎌온 농다리가 건재한 진천 초롱길 1코스도 추천여행지로 선정했다. 28개 교각, 94m 길이, 돌로만 만들어진 농다리는 볼수록 신기하다. 위에서 보면 지네처럼 살짝 구부러진 몸통에 양쪽으로 다리가 달려있는 모습이다.

충남 금산의 금강 솔바람길 3코스는 국민여가캠핑장을 기점으로 봉황산, 소사봉을 거치고 둘레길을 따라 회귀하는 5.4㎞의 탐방로이다. 솔향기가 그윽하게 흐르고 나뭇잎 사이로 햇살이 부서지는데, 언듯언듯 금강유역의 아름다운 풍광이 감질맛 나게 나타난다. 

함영훈 기자/abc@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