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무대 DMZ 평화관광거점으로, 명품숲 50개도 발굴
기사입력 2018-07-11 14:00 작게 크게


李 총리 주재 국가관광전략회의… 지역관광·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남북정상회담 등을 통해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비무장지대(DMZ)가 평화관광지 브랜드로로 육성된다. 또 명품숲 50개 발굴, 마리나 선박 정비업 신설 등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개발 및 해양레저산업 육성에도 적극 나선다.

정부는 11일 오전 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2차 국가관광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전략회의는 심각한 여행수지 적자와 지역경제의 침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관광산업에서 돌파구를 찾으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정부는 우선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서울, 경기에 치중된 방한 관광시장을 여러 지역으로 다각화하기 위해 국제적 지역관광 거점을 육성키로 했다. 이에 따라 세계 유일의 생태·역사문화 자원인 비무장지대(DMZ)를 ‘평화관광거점’으로 육성하고, 비무장지대(DMZ) 문화관광축제, 걷기여행길 조성 등을 통해 세계인이 널리 찾는 평화관광지로 브랜드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개최지 명성을 활용, 강원지역을 ‘겨울·스포츠 관광 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섬‧바다‧갯벌 등 해양관광자원을 활용하거나 명품숲 50선 발굴, 역사‧문화 등을 활용한 한국만의 고급 관광소재 ‘코리아 유니크(Korea Unique)’ 발굴 등 지역 특화 콘텐츠 발굴에도 적극 나선다. 한편 정부는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오버투어리즘(overtourism)*에 대해서는 컨설팅 및 지침(가이드라인)을 제공, 관광객과 주민의 갈등을 최소화해 나가기로 했다.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근로자 휴가지원제도’도 확대된다. 지역 주민사업체인 관광두레 확대,‘생태관광 디렉터’, ‘산림관광코디네이터(그루매니저)’, ‘농촌관광 플래너’ 등 지역 관광인력 확충도 추진된다.


정부는 이날 마리나 , 크루즈 , 수중레저, 해양 치유 등 고부가가치 해양관광산업을 육성하는 등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방안도 내놨다.

이번 활성화 방안에 따르면, 우선 마리나 선박 정비업을 신설하고, 신규 마리나 창업자에게 부담이 되는 의무보험료를 인하해, 창업이 용이하도록 했다.

또한 소규모 마리나와 어항을 중점 개발, 계류시설을 확충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크루즈 시장도 체질개선에 나선다. 대만과 홍콩 등으로 다변화하고, 국내 수요를20만명 까지 늘려나가기로 했다.

이와함께 소금, 해송, 진흙(머드) 등 천연 해양자원을 활용한 치유관광, 어촌의 현대화를 통해 요트· 카약 등 해양레저를 즐길 수 있는 관광 거점으로 조성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meelee@heraldcorp.com
  • ▶ 태풍 ‘암필’ 북상, 폭염 날리나…이동 ...
  • ▶ ‘의병장 후손’ 피겨 선수 데니스 텐, 괴...
  • ▶ ‘추적60분’ 리벤지 포르노 파헤쳐…양예...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