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제주, 국제예술 도시로…한중 아방가르드 대표작가 전
라이프|2018-07-11 16:10

제주세계자연유산본부가 주관하고 (사)아시아예술경영협회가 주최하는 '제주, 아시아를 그리다-한중아방가르드 대표작가전'이 오는 8월 3일부터 10월 9일까지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에서 열린다. [사진=이한빛 기자/vicky@]


8월 3일~10월 9일, 제주세계유산센터
저우춘야ㆍ왕칭송 등 중국작가 5인
김동유ㆍ홍경택 등 한국작가 7인 참여

[헤럴드경제=이한빛 기자] 유네스코가 지정한 자연의 보고인 제주에서 한중 아방가르드 대표작가들의 전시가 열린다.

지난해 이어 2번째 행사로, 8월 3일부터 10월 9일까지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에서 ‘제주, 아시아를 그리다-한중 아방가르드 대표작가전’이라는 이름으로 개최된다.

전시엔 중국 현대미술의 냉소적 사실주의를 대표하는 저우춘야, 소비사회로 중국을 조망하는 중국 사진작가 왕칭송을 비롯 우밍중, 펑정지에, 쥐안치 등 중국작가 5인과 홍콩 크리스티 경매에서 현존 한국작가 최고금액을 기록한 김동유, 홍경택, 양태근, 이길우, 임택, 김근중, 고광표 등 한국작가 7인이 참여했다.

왕칭송 작가는 이날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 간담회에서 “제주도를 더 이해하면서 새로운 작품을 만들고 싶은 기대가 크다”라면서 “특히 제주 해녀에 관심이 많다” 고 밝혔다.

쥐안치 작가는 “전주영화제에 제주 관련 영화를 출품한 적도 있는 만큼 이번 전시에 참석하게 돼 굉장히 영광”이라고 말했다.

전시를 기획 주최한 박철희 아시아예술경영협회 대표는 “아시아미술의 비약적 성장에서 한국미술이 낙오되지 않기위해 어떻게 준비해야하는지를 고민할 때”며 “제주도가 홍콩과 상하이에 못지 않은 국제 예술도시로 성장할 충분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vicky@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