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지은, 안희정과 매우 친밀해 보였다”…전 수행비서 법정 증언
뉴스종합|2018-07-11 17:21

수행비서 성폭력 의혹으로 재판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1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4차 공판에 출석해 오전 재판을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 "경선캠프와 충남도청 분위기 전혀 권위적이지 않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의 심리로 11일 오전 10시 시작된 4회 공판기일에 피고인 측 증인으로 출석한 전 수행비서 어모씨는 “경선캠프나 충남도청의 분위기가 권위적이라고 느껴본 적 없다”며 “전 정무비서 김지은씨(33)는 다른 사람들의 눈이 휘둥그레질 만큼 안 전 지사와 친밀해 보였다”고 증언했다.

어씨는 김씨의 후임 수행비서 자격으로 이날 증인신문을 받았다.

어씨는 ‘경선캠프나 충남도청이 권위적인 분위기였는지’를 묻는 안 전 지사측 변호인단의 주신문에 “제가 경선캠프에서 가장 오랫동안 일한 사람”이라며 “권위적이라는 느낌은 전혀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의 태도가 어땠냐’는 질문에도 “안 전 지사는 아랫사람에게 ‘무엇을 해주게’ 식으로 부탁조로 말했다”며 “호통을 친 적도 없다”고 증언했다.

오히려 어씨는 수행비서를 맡으면서 큰 실수를 한 사례를 언급하면서 “안 전 지사에게 꾸지람을 받긴 했지만, 일주일 뒤 안 전 지사가 굴을 선물해줬다”며 “저는 그 일을 잊었는데, 안 전 지사가 내내 미안한 마음을 가졌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어씨는 김씨를 ‘유독 안 전 지사와 허물없이 지내는 사이’로 기억했다. 그는 충남 홍성군의 한 고깃집에서 있었던 전체회식 사례를 설명하면서 “안 전 지사가 김씨를 놀리니까 ‘아 지사님~ 그거 아니에요~’라고 큰 소리로 말했다”며 “그 자리에 있던 사람들이 눈이 휘둥그레질 만큼 친밀해 보였다”고 증언했다.

어씨의 증언은 이번 재판의 핵심 쟁점인 ‘위력’, ‘안 전 지사와 김씨의 관계’와 직결되는 것이어서 그의 증언이 받아들여 질 경우 안 전 지사에게 상당히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