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부산 3.5m 싱크홀에…도로 5시간 전면통제
뉴스종합|2018-07-11 18:43

11일 낮 12시 30분께 부산 도시고속도로 번영로 원동에서 서울 방향 200m 지점에 가로 2m, 세로 1m, 깊이 5m가량의 싱크홀이 발생해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부산 도심을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물류 수송의 핵심인 도시고속도로 번영로에 대형 싱크홀(땅 꺼짐 현상)이 생겨 5시간 동안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건설된 지 38년 된 번영로에서 이 같은 도로 함몰 사고가 생겨 통행이 마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1일 낮 12시 30분께 부산 도시고속도로 번영로 외곽 방면 원동에서 서울 방향 200m 지점에 가로 3.5m, 세로 3.5m, 깊이 3.5m가량의 항아리 모양 싱크홀이 발생했다.

경찰은 편도 2차로 가운데 지점에 발생한 싱크홀로 인해 추가 땅 꺼짐 현상이나안전사고가 우려되자 번영로 외곽 방면으로 통하는 문현·대연·망미·원동 등 진·출입 램프 4곳의 차량 진입을 통제했다.

이 때문에 차량 통행량이 많은 점심 무렵부터 번영로 주변과 우회도로 등에서 극심한 정체가 발생했다.

부산시설공단은 즉시 긴급조치팀을 싱크홀 현장에 투입해 토사와 자갈을 메우고아스콘을 깔아 5시간여 만에 도로를 원상 복구했다.

경찰은 오후 5시께 번영로 외곽 방면 2차로 중 1개 차로를 개통하고 30분 뒤에 차량 통행을 완전히 재개했다.

부산시는 이번 싱크홀이 지하수나 수도관에서 유출된 물에 지반이 유실된 것이 아니라 장기간 지반이 조금씩 내려앉아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지만 민간 전문가와 함께 정확한 원인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