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체 가라앉히는 것도 장례”…기무사, 靑에 세월호 수장까지 제안
기사입력 2018-07-12 07:22 작게 크게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국군 기무사령부(기무사)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수장시키는 방안을 청와대에 제안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공개한 ‘세월호 관련 조치 동정’ 문건에 따르면 2014년 6월 3일 기무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보고용으로 작성한 이 보고서에서 “국민적 반대 여론 및 제반 여건을 고려해볼 때 인양 실효성 의문”이라며 인양 반대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문건은 2차대전 때 침몰한 미국의 애리조나호를 거론하며 “전함을 인양하는 대신 해상기념관을 건립한 미국처럼, 세월호도 침몰 지점에 해상추모공원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한 발 더 나가 각국의 ‘수장’ 문화를 소개한다. “시체를 바다에 흘려보내거나 가라앉히는 수장은 오래된 장례 방법 중 하나”라는 설명까지 덧붙였다.

선체를 인양하면 정부에 대한 비난이 커질 수 있으니, 그냥 바다 밑에 두자는 제안이다.

세월호 참사가 난 지 한 달이 채 안 된 시점인 2014년 5월 14일자 문서에는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에서 감성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하락을 거듭하던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기무사가 생각해낸 방법이다. 이 내용이 실제로 반영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5일 뒤 박근혜 당시 대통령은 눈물을 흘리며 담화를 발표했다.

세월호 인양 등과 관련한 기무사의 정보 수집과 보고 활동은 직무 영역을 넘어선 것이다. 군 특별수사단의 기무사 관련 의혹 수사에 이 사안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속보] 불법 자금 의혹 노회찬 의원, 아파...
  • ▶ 조폭 의혹 코마트레이드 이준석, 성남 표...
  • ▶ “이경실, 성폭력 피해자 꽃뱀 취급…500...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