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이용 “급소 수비 후 비뇨기과에서 연락 와”
엔터테인먼트|2018-07-12 07:45

[사진= MBC ‘라디오스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용이 ‘급소 수비’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꾸며져 2018 러시아월드컵 국가대표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용은 최근 개최된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에서 위기의 순간 상대팀 토니 크로스의 킥을 막다가 급소를 맞는 아찔한 순간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급소를 내던진 수비”라며 말문을 연 차태현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용은 “튼튼합니다”라는 말로 급소와 관련된 모든 걱정을 거두게 하면서도 “진짜 너무 아팠다. 수비수들이라면 한 번씩 맞아본 경험이 있을 거다. 토니 크로스가 킥력이 강하다. 너무 정확히 강하게 맞았다”고 말했다.

이용은 “공이 날아온 걸 봤다. 피해야 하나 막아야 하나 했는데 일단 막았다. 자존심 상했다. 볼이 터질 줄 알았다”며 근자감을 폭발시켰다.

이어 “자존심이 상해서 더 누워있었던 거 같다. 비뇨기과에서 연락도 오고”라며 “‘용누나’ ‘용언니’라는 별명도 생겼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