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해공항 BMW’ 블랙박스엔…초반 질주하며 “역시”
뉴스종합|2018-07-12 08:20

사고 충격으로 뚫려버린 BMW 앞유리. 충돌 당시의 충격을 말해준다. [사진=부산지방경찰청]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10일 낮 12시 50분쯤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 앞 도로에서 트렁크 짐을 내리던 택시기사를 치어 의식불명 상태에 빠뜨린 BMW 차량이 사고 직전 질주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의 공분이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11일 각종 인터넷 사이트에는 ‘김해공항 BMW사고’ 블랙박스 영상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러닝타임 20초로 BMW가 속도를 점점 올리며 진입도로를 들어가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매우 빠른 속도에 초반에는 “역시”라고 말하며 차량 성능에 감탄하는 듯한 차량 동승자들도 “어, 어, 코너 조심, 스톱, 스톱”이라며 다급히 운전자를 만류하는 음성도 들린다.

그러나 왼쪽으로 굽은 도로를 빠른 속도로 돌던 BMW는 진입도로 갓길에 선 택시와 택시기사 김모(48)씨를 피하지 못하고 그대로 들이받는다.

이 충격으로 BMW 앞유리가 뚫렸고, 차량도 크게 부서졌다. 택시기사 김씨는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직후 BMW 운전자 정모(35)씨를 입건해 조사한 뒤 일단 귀가시켰다. 이어 과속에 따른 사고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차량 속도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감식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속 40㎞로 제한된 도로인데 정확한 운행속도가 밝혀지면 운전자 정모씨를 재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공항에 온 이유 등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