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세입자 확보전, 8월에도 계속…전국 3만5000여 가구 입주
부동산|2018-07-12 10:45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입주물량 증가에 따른 집주인들의 세입자 찾기가 8월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다음달 전국 51개 사업장에서 3만5082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수도권 1만5781가구로 전년동기대비 39% 적지만 여전히 경기 지역에 물량이 집중돼 있어 경기 지역의 전세가격 하향 안정은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서울은 1594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마포구 망원동 ‘마포한강아이파크(385가구)’, 서초구 반포동 ‘반포래미안아이파크(829가구)’가 주요 단지로 꼽힌다.

인천은 중구 운남동 ‘e편한세상영종하늘도시(577가구)’ 입주가 유일하다. 경기는 경기 안산시 선부동 ‘안산메트로타운푸르지오힐스테이트(1,600가구)’ 경기 화성시 영천동 ‘동탄파크자이(979가구)’ 등 1만3610가구가 입주 준비 중이다.

지방에서는 경남이 3396가구로 가장 많으며 이어 경북(3390가구), 대구(2978가구), 세종(2579가구), 충남(2152가구), 충북(1937가구), 부산(1437가구) 순이다.

부동산114는 “최근 세입자를 확보하지 못해 입주를 하지 못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입주가 집중되는 지역은 세입자 확보가 쉽지 않음을 인지하고 역전세난 리스크를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wy@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