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동연 “고용상황 금융위기 후 가장 엄중…저소득층 대책 마련”
뉴스종합|2018-07-12 11:34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현안간담회를 주재하기에 앞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김 부총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기획재정부]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일자리 상황이 금융위기 이후 가장 엄중한 상황”이라며 “근본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혁신성장으로 가시적인 결과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현안 간담회에서 “고용지표부진은 국민의 삶과 직결된 만큼 우리 경제에서 매우 아픈 부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단기간 내 개선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근본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혁신성장으로 가시적인 결과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과 저소득층 대책에 내수경제 활력 제고 방안을 포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이를 위한 첫 단추로 국회에 계류 중인 혁신성장과 규제혁신 관련법 입법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최근 전면전 양상으로 확대되고 있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시했다.

그는 “통상 갈등이 확대하면 중국 경기가 둔화하고 세계 경제가 위축할 수 있다”며 “대외 의존도가 높고 중국과 미국 수출 비중이 높은 우리 경제에 심각한 하방 리스크로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이날 경제현안간담회에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경제현안간담회에 이어 김 부총리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해 향후 국정운영 방향을 논의하고 개혁입법에 대한 국회의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김 부총리는 고용부진 등 최근 경제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이를 타개하기 위해 규제개혁 등의 필요성을 강조할 계힉이다.

특히 규제개혁을 통한 기업의 투자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경제활성화 및 개혁 입법에 대한 국회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20대 국회 하반기 원구성 협상이 마무리된 만큼 경제관련 법안 처리에 속도를 내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hjle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