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성생활 만족도 겨우 40.7점…이유를 보니
기사입력 2018-07-12 14:17 작게 크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행복하다”도 겨우 절반 넘겨 18개국 중 17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성생활 만족도가 높을수록 더 행복하다고 느끼는 걸로 나타난 가운데 한국인의 성생활 만족도는 40점을 겨우 넘어 18개국 가운데 17위에 그쳤다.

글로벌 섹슈얼 헬스케어 기업 ‘텐가(TENGA)’는 시장조사기업 펜션벌랜드(PSB)에 의뢰해 조사한 ‘한국인의 성(性)건강’ 실태를 12일 공개했다.

텐가는 올해 3월부터 한국, 미국, 영국, 중국 등 세계 18개국의 18~74세 성인남녀 1만3000명(한국 1000명)을 대상으로 행복과 성관계 만족도에 대한 상관관계를 조사 분석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인들이 느끼는 행복과 이에 영향을 주는 스트레스 관리, 외적 만족도, 자신감 등 총 4개 부분으로 구분해 조사한 뒤 이를 성관계 만족도와 교차분석을 통해 진행됐다.

우선 한국인 중 성관계 만족도가 높은 집단과 낮은 집단을 분리해 각각의 행복감을 조사한 결과, 성관계 만족도가 높은 집단은 응답자 중 68%가 행복하다고 응답했다.

이는 성관계 만족도가 낮은 집단에서 행복하다고 응답(48%)보다 20%포인트 높은 수치다. 이는 행복과 성관계 만족도가 상관관계가 있음을 보여준다.

행복에 영향을 주는 요인인 스트레스도 성관계 만족도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 중 스트레스 관리를 잘하는 집단의 절반 이상(59%)이 성관계의 질에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이 수치는 스트레스 관리를 하기 어려운 집단 중, 성관계의 질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비율(40%)보다 19%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성적 능력 만족도가 높은 사람은 만족도가 낮은 사람보다 자신감이 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적 능력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집단 중 56%는 스스로의 자신감이 높다고 응답했다. 반대 집단의 경우 자신감이 높다고 응답한 비율은 24%에 그쳤다.

한국인들은 ‘내 인생은 대체적으로 행복하다’는 질문에 57%(매우/다소 행복하다는 응답률)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이는 전체 18개 조사 대상국에서 17위에 해당하는 수치로 세계 평균(73%)보다 16%포인트 낮았다.

성관계 만족도도 40.7점으로 세계 18개국 평균 62.3점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종합하면 한국인들은 행복뿐만 아니라 성생활에 대해서도 만족도가 낮은 국가로 조사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조폭 의혹 코마트레이드 이준석, 성남 표...
  • ▶ “이경실, 성폭력 피해자 꽃뱀 취급…500...
  • ▶ 공지영 “민주당, 이재명·은수미 당장 제...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