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문대통령 "한ㆍ싱가포르 관민교류 확대…관계격상 추진"
뉴스종합|2018-07-12 14:58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 관계 발전의 든든한 토대인 정부와 국민 간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정상차원을 포함해 고위급 인사 교류부터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궁에서 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직후 공동언론발표에서 “리 총리님과 나는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협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재 양성을 위한 교류도 확대할 것”이라며 “양국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들과 우수한 첨단 과학기술 분야 인재 교류를 넓히고, 아세안 공무원 역량 강화를 위한 한·싱가포르 공동연수 프로그램도 더 발전시키기로 했다”고 했다.

이어 “국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도록 양국 경제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했다”며 “현재 약 200억불 수준의 교역 규모를 대폭 늘리고 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을 조속히 마무리해 투자를 더욱 활성화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4차 산업혁명시대를 함께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며 양국의 우수한 기술력ㆍ자본력을 잘 접목ㆍ활용한다면 첨단제조ㆍ인공지능ㆍ빅데이터ㆍ핀테크ㆍ바이오ㆍ의료 등 첨단 분야에서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해외 스마트시티 분야에 공동 진출하기로 했다“며 ”양국은 스마트시티 건설 협력을 통해 아세안 역내 도시 간 연계성을 높이고자 한다”고도 말했다. 특히 “싱가포르 기업은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의 개발·관리 등 소프트웨어 분야에 강점이 있고, 우리 기업은 IT 기술력 같은 하드웨어 분야에 강점이 있다”며 “두 나라의 강점이 결합하면 아세안 지역을 포함한 세계 스마트시티 분야를 함께 주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간 협력도 확대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기업이 공동사업을 발굴하고 제3국에 공동 진출할 수 있게 정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ㆍ싱가포르 협력 분야에 대해서는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며 “꼭 한 달 전 오늘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됐고,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를여는 데 리 총리님과 싱가포르 국민이 큰 힘을 보태주셨다”고 소개했다. 이어 “역내 평화·안정을 위해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우리 협력 범위는 해양안보ㆍ사이버안보ㆍ환경 등 비전통적 안보 분야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리 총리님과 신남방정책을 포함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며 “한ㆍ아세안 협력이 이전과 전혀 다른 차원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ㆍ싱가포르 교류폭을 넓히는 차원에서 리 총리에 한국을 방문해달라며 초청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munja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