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헤럴드e렛츠런] 서울 vs 부경, 분야별 최강자 가릴 시리즈 경주 속속 윤곽
뉴스종합|2018-07-12 15:22

함완식 기수와 엑톤블레이드. [사진=렛츠런파크]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2018년 한국경마가 벌써 반환점을 돌았다. 이런 가운데,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각 분야의 최강자를 선별하기 위해 시행하는 시리즈 경주가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서울과 부경 경주마의 접전으로, 지역 간 팽팽한 경쟁이 흥미진진하다.

가장 먼저 시작한 ‘트리플 크라운 시리즈’에서는 부경의 ‘엑톤블레이드(수, 3세, 한국)’가 가장 우수한 성적을 보이며 국산 3세마 중 최고로 우뚝 섰다. 2세 시절부터 ‘브리더스컵(GⅡ)’우승부터 올해 코리안더비(GⅠ)’ 우승까지 꾸준히 실력을 발휘하고 있는 ‘엑톤블레이드’의 기량으로 볼 때 향후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장거리 최강마를 가리는 ‘스테이어 시리즈’는 서울의 ‘청담도끼(거, 4세, 미국)’에게 돌아갔다. ‘청담도끼’는 ‘스테이어 시리즈’로 지정된 4월 ‘헤럴드경제배’, 5월 ‘YTN배’, 7월 ‘부산광역시장배(GⅢ)’를 모두 압도적인 차이로 석권했다. 현재 서울과 부경을 통틀어 가장 높은 레이팅인 130을 보유하며 최고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단거리 강자를 뽑는 ‘스프린트 시리즈’ 최우수마는 두 개의 관문을 치렀음에도 여전히 안개 속에 쌓여있다. 유력 최우수마 후보였던 서울의 ‘실버울프(암, 6세, 호주)’가 두 번째 관문 ‘SBS스포츠 스프린트(GⅢ)’에서 입상에 실패했다. 현재 부경의 ‘돌아온포경선(수, 5세, 미국)’이 38점으로 누적 승점이 가장 높지만, 31점인 ‘실버울프’와 큰 차이가 나지 않고 마지막 관문 ‘코리아 스프린트(GⅠ)’에 2배의 승점이 걸렸기 때문에 충분히 역전이 가능하다.

국산 3세 암말들의 대결 ‘트리플 티아라’ 시리즈는 첫 관문인 ‘코리안더비(GⅠ)’에서 암말이 입상에 실패해, 진짜 승부는 오는 15일(일)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펼쳐지는 ‘코리안오크스(GⅡ)’부터 시작한다. 5세 이하 암말의 최고 실력자를 뽑는 ‘퀸즈투어 시리즈’ 역시 지난 6월 ‘뚝섬배(GⅡ)’에서 복병마 ‘청수여걸(암, 3세, 미국)’의 우승으로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

이와 함께 오는 9월부터 국산 2세마 최강자를 가리는 ‘쥬버나일 시리즈’가 시작된다. 작년 ‘쥬버나일 시리즈’에서 좋은 성적을 받았던 경주마 ‘엑톤블레이드’, ‘월드선(수, 3세, 한국)’ 등이 올해도 활약을 이어가고 있어, 차기 국산마 기대주 발굴에 관심이 뜨겁다.

igiza77@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