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K2 소총ㆍ실탄 30발 잃어버린 일병…“우천 훈련 중 미끄러져”
뉴스종합|2018-07-12 17:57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훈련 중이던 육군 일병이 보도로 이동하다 미끄러져 하천에 K2 소총과 실탄 30발을 떨어뜨려 분실했다.

12일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2시48분쯤 강원도 철원의 육군 모 부대 A(21) 일병이 대침투종합훈련 중 실탄 30발과 K2 소총 1정을 분실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A 일병은 바로 동료들에 의해 구출돼 다치거나 외상을 입지는 않았다.

현재 군 당국은 해당 하천 수심이 전날 내린 비로 인해 높아져 수색 작업을 펼칠 수가 없어 수심이 낮아지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군 관계자는 “전날 내린 비로 하천 유속이 빠르고 수심이 깊어 2차 사고가 우려돼 현재는 수색작업을 펼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수심이 낮아지는 등 안전성만 확보된다면 바로 금속탐지기 등 장비를 활용해 분실된 실탄과 소총을 찾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