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기무사 계엄’ 핵심 조현천, 美교민사회서 현상금 수배령
뉴스종합|2018-07-13 07:28

[사진=북미민주포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 사건’의 핵심 인물로 미국에 장기 체류 중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에 대해 현지 교민들이 현상금까지 내걸며 추적에 나섰다.

북미민주포럼은 12일 “군 인권센터는 계엄령 문건의 책임자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과 작성자인 소강원 참모장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형법 제90조 내란예비·음모죄와 군형법 제8조 반란예비·음모죄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며 “내란죄와 반역죄는 군사법정에서 최소 무기(징역) 이상 사형인데 조현천은 미국으로 출국 후 행방불명 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조 전 기무사령관의 행방에 대해 200달러 상당의 자체 현상금을 내걸고는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엔 조 전 사령관의 얼굴과 함께 “기무사 계엄 문건의 핵심으로 내란예비음모죄, 반란예비음모죄 위반혐의로 군인권센터로부터 고발당한 상태입니다. 미국에서 잠수 탈(잠적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미국현지 거주지 파악을 위해 수배 합니다”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수배된 조 전 기무사령관은 기무사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할 당시 관여한 인물로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문제의 문건을 최초로 보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누가 지시했고, 어느 선까지 보고됐는지에 대한 여부는 향후 수사를 통해 밝혀질 전망이다.

북미민주포럼은 노무현 전 대통령 논두렁 시계를 수사했던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의 행방과 세월호 참사 보고 시각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 김규현 전 국가안보실 1차장의 행방을 찾아냈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기무사를 수사할 독립수사단을 구성하라고 특별 지시를 내렸다.

이에따라 국방부는 기무사의 ‘계엄검토 문건 작성’의혹을 규명할 특별수사단장을 임명한데 이어 검찰도 사건을 배당하고 군인권센터의 고발 내용 검토에 들어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