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인생술집’ 소유, 독특한 이상형…“속 보이고 뻔한 남자”
엔터테인먼트|2018-07-13 07:28

[사진=tvN ‘인생술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소유가 자신의 이상형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소유는 “활달해 보이는 것과 달리 내성적이다. 클럽도 세 번 정도 가봤는데 나랑 안 맞는다는 느낌이었다. 그래서 가지 않는다”며 자신의 성격을 고백했다.

또한 소유는 본인의 이상형에 대해 “재고 따지는 것 없는 뻔한 남자, 단순한 남자가 좋다. 거짓말 없이 속이 보이는 뻔한 남자가 좋다”고 전했다.

이어 소유는 “거절을 잘 못한다. 남자친구가 데이트 선약을 뒤로 하고 친구에게 가도 서운한 티를 못낸다”며 본인의 연애스타일을 밝히기도 했다.

이홍기는 연애대작에서 “본능적으로 연애하자”고 내걸었다. 이홍기는 “재는 것을 잘 못한다. 티를 많이 낸다. 관심이 있으면 적극적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야기 해주지 않으면 모른다. 여자친구가 화난 것 같으면 화가 난 이유를 묻는다”고 고백했다. 이에 소유는 “맞다. 바로 그게 내가 원하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소유의 이상형이 이홍기와 같은 남자였던 것.

이에 한혜진은 “둘이 잘 어울린다”고 말했고 소유와 이홍기는 수줍게 웃었다. 순간 묘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이들을 지켜보던 멤버들은 “제2의 전현무 한혜진이 되는 거냐”고 환호했다. 김희철은 “이홍기는 여자친구가 생기면 아낌없이 잘 해주는 스타일이다. 감정 표현도 다 한다”고 거들었다.

한편 소유는 씨스타 해체 후 방송 일을 못할 수도 있겠다는 불안감 때문에 빌딩을 매입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