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국순당 막걸리 5~6월 대형마트 매출 전년동기比 39.4%↑
뉴스종합|2018-07-13 09:38

[사진=국순당 ‘1000억유산균막걸리’]


- ‘1000억 유산균 막걸리’, 5월 출시후 20만병 판매
- 프리미엄 막걸리 시장 성공 가능성 보여줘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우리 술 전문기업 국순당은 지난 5월 초에 출시한 ‘1000억 유산균 막걸리’의 판매 호조로 신제품이 판매된 대형마트에서 국순당의 5~6월 막걸리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39.4% 이상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국순당 측은 출시 두 달여 만에 20만병이 넘게 판매된 ‘1000억 유산균 막걸리’의 판매 호조가 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1000억 유산균 막걸리는 출시 2개월만에 우국생, 국순당 생막걸리 등을 제치고 국순당 막걸리 중 대형마트 판매액 1위 제품에 올랐다.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대부분의 막걸리가 1000~2000원 사이인 점을 감안하면 판매가가 3200원으로 고가인 1000억 유산균 막걸리의 매출 호조는 업계에서는 프리미엄 막걸리 시장의 성공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1000억 유산균 막걸리는 식물성 유산균이 막걸리 한 병(750㎖)에 1000억 마리 이상이 들어 있는 국순당이 최초로 선보인 유산균 강화 막걸리이며, 국내 최초로 5단 복합발효 공법이 적용됐다.

국순당 측은 1000억 유산균 막걸리의 매출 호조는 막걸리의 장점인 식물성 유산균을 강화해 기존 막걸리에 기능성을 더해 차별화한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한다.

1000억 유산균 막걸리에는 시중에 판매되는 일반 생막걸리 한 병(자사 생막걸리 750㎖ 기준)당 1억마리 가량의 유산균이 들어 있는 것과 비교하면 약 1000배 많이 들어있고, 일반 유산균음료 보다 약 100배 많이 들어 있다.
생활 속 음용만으로도 유산균의 효과를 누릴 수 있어 장 건강에 관심이 높은 여성과 장년층 소비자의 눈길을 끌고 있다.

또 알코올 도수는 5%로 일반 막걸리의 6%에 비해 1%를 낮춰 여성 소비자도 음용을 편하게 한 것도 소비층 확대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이종민 국순당 팀장은 “1000억 유산균 막걸리를 먹은 소비자들이 장 건강에 도움이 됐다는 시음평을 내놓고 있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막걸리 시장이 다시 소비자의 관심을 받아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greg@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