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박미선 “사업한다고 이봉원보다 2배는 더 말아먹었다”
엔터테인먼트|2018-08-07 16:38

[사진=SBS]


[헤럴드경제=이슈섹션] 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스페셜 DJ로 개구우먼 박미선이 출연, 자신의 사업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날 한 청취자는 “남편이 전혀 소질 없어 보이는데 자꾸 사업을 하려고 한다”며 고민스럽다는 사연을 보냈다.

이에 박미선은 “저에게 많은 분들이 이런 내용을 궁금해하시더라. 해드릴 말씀이 없다. 말릴 수 있으면 말리지만, 못 말리면 내버려 둬라. 본인이 느껴야 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제가 (이봉원 씨보다) 더 사업을 많이 했고, 제가 더 망했다. 방송에서는 이야기를 안 했다. 웃기려고 하는 거니까. 저는 이봉원 씨의 두 배는 더 했는데 잘 안 됐다”며 “사업은 하는 게 아니다.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을 하는 게 좋은 것 같다. 잘 하는 일을 하고 먹고사는 게 행복한 일이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