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호 태풍 ‘야기’ 14일 한반도 관통” 日기상청 경고
기사입력 2018-08-09 17:54 작게 크게

[사진=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8일 발생해 일본 오키나와 남부 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우리나라를 지날 것으로 예보됐다.

일본 기상청은 9일 14호 태풍 야기는 일본 오키나와, 동중국해를 거쳐 14일 한국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하면서 세력이 약화돼도 강풍, 해일을 몰고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태풍은 12일 동중국해를 거쳐 13일 서해까지 올라와 14일 한국을 통과하여, 태풍 중심에서 반경 650km 일대가 영향권에 들것으로 전망됐다.

현재 태풍 야기는 이날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 해상에서 중심기압 994hPa, 최대 풍속 25m/s를 나타내며 북서쪽으로 천천히 북진하고 있다.

14일 한국을 통과하는 태풍 야기는 북북동쪽으로 25km/h로 이동하며 한반도 전역에 비를 뿌릴 것으로 일본 기상청은 내다봤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이 열대 저기압과 온대 저기압으로 바뀌어도 폭우와 강풍 그리고 해일 등을 일으킬 수 있다”며 “만에 하나 발생할 피해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공지영 “김부선, 죽음 직전 갔다가 내 증...
  • ▶ 폴 크루그먼, 터키에 경고 “1998년 아시...
  • ▶ 신안 해수욕장서 상의 벗겨진 여성 시신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