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사설] 거품 꺼진 文 지지도, 이젠 실력으로 평가받을 때
뉴스종합|2018-08-10 11:17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8월 2주차(6~8일) 지지율이 전주대비 5.2% 포인트 하락한 58.0%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50%대로 내려앉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월 가상화폐 파동과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논란 때 지지율이 가장 낮았지만 60%대 벽은 지켜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빠르게 떨어지는 요인은 매우 복합적이어서 한 두가지로 설명하기는 어렵다. 조사를 담당했던 리얼미터는 드루킹 댓글조작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특검 출석과 기대에 못미친 전기료 한시적 누진제 완화 등을 하락 배경으로 보았다. 이같은 요인이 단기적으로 작용한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조금은 더 구조적 관점에서 살펴볼 필요가 있다.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직후 문 대통령 지지율은 78%까지 치솟았다. 그게 불과 석달만에 20%포인트 수직으로 떨어졌다. 지지율 급전직하의 한 복판에 자리하고 있는 것은 바로 경제 문제다. 작금의 우리 경제 상황은 그야말로 최악이다. 글로벌 경제는 호황을 구가하는데 유독 한국 경제만 뒷걸음이다. 고용, 투자, 소비, …, 어느 하나 반반한 게 없다. 소득주도성장을 내세우며 최저 임금을 대폭 올렸지만 되레 일자리가 줄어들고, 자영업자들은 최악의 위기에 빠지는 등 역효과만 도드라졌다. 실제 고용 상황은 외환위기 이후 최악이다.

그나마 다행인 건 지지율 하락과 경제의 난맥상이 맞물려 있다는 사실을 청와대도 잘 알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 문 대통령이 경제 현장 방문을 강화하고 있는 것도 이런 맥락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지지층의 강한 반발에도 인터넷 전문은행에 한해 은산분리 완화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등 경제 정책 기조 변화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를 접하고는 “민생현안 대처에 미흡했다”는 자성론도 나왔다. 지지율 추이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던 그동안의 모습과 상당히 다르다.

사실 집권 2년차에 50%대 후반 지지율이라면 아직은 괜찮은 성적표다. 문제는 지금부터다. 전 정권의 실정(失政)이 가져다 준 반사이익은 지난 1년이면 충분했다. 이제는 오직 눈에 보이는 실적과 실력으로 국민의 냉정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 지지층이 반발하더라도 민생과 국익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국정을 운영하는 과단성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집권여당인 민주당도 여기에 보조를 맞춰야 한다. 규제개협 입법을 지원하고, 지지층이 반발하면 이를 설득하는 역할도 여당의 몫이다.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