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정현종·소설가 박범신 베이징 ‘국제도서전’ 참가
기사입력 2018-08-10 11:25 작게 크게

정현종(왼쪽), 박범신.

시인 정현종과 소설가 박범신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국제도서전에 참가해 현지 독자들과 만난다. 한국문학번역원은 두 작가와 함께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제25회 베이징국제도서전’에 참가한다고 9일 밝혔다. 베이징 도서전은 아시아 최대 규모로 번역원은 2008년부터 매년 한국관 전시 부스를 열어 운영해 왔다.

주중한국문화원과 함께 열리는 한국문학행사에 참여하는 정현종 시인은 ‘방문객’등 여러 실 중국에 알려졌으며, 소설가 박범신은 장편소설 ‘더러운 책상’이 중국에서 출간됐다. 두 작가는 자신의 작품세계를 소개하고 작품 낭송과 중국 작가들과의 대담의 시간을 갖는다.
  • ▶ 공지영 “김부선, 죽음 직전 갔다가 내 증...
  • ▶ 폴 크루그먼, 터키에 경고 “1998년 아시...
  • ▶ 신안 해수욕장서 상의 벗겨진 여성 시신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