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당국자 "미군유해발굴 시 비용·장비 제재예외 인정 필요"
기사입력 2018-08-11 11:10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 6·12 북미정상회담 합의의 일부인 북한내 미군유해 발굴에 들어갈 비용과 장비에 대해서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적용의 예외를 인정받아야 한다고 미국 정부 당국자가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2차 미군 유해 송환부터는 북한에 유해 발굴에 필요한 자금이 제공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1차 유해 송환에는 비용이 지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11일 RFA보도에 의하면 미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 켈리 맥키그 국장은 지난 9일 진행한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북한에서 (유해 발굴) 활동을 시작하고 관련 비용을 북한에 상환하려면 유엔 대북 제재의 예외로 인정받아야 한다”며 “이 문제는 향후 대화와 논의의 일부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은 “미국과 북한은 이미 확인된 유해의 즉각적인 송환을 포함해 전쟁포로 및 실종자 유해를 발굴해 나가기로 공약한다”고 돼 있다.

1차 유해 발굴 [사진=연합뉴스]



미국은 1982년부터 최근까지 북한에서 발굴된 미군 유해 629구(지난달 27일 유해상자 55개를 반환받은 것은 감식 진행중으로, 미포함)를 송환받았으며 발굴·송환 비용으로 북한에 총 2천200만 달러(248억 원)를 보냈다고 RFA는 소개했다.

또 맥키그 국장은 북한 내 미군 유해발굴 활동 재개와 관련한 예산이 현재로선 책정돼 있지 않지만 의회와 국방부 지도부가 필요한 예산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맥키그 국장은 이어 북한 측이 미군 유해발굴단의 북한 내 활동 재개에 동의하더라도 겨울에는 작업이 어렵기 때문에 북한에 들어갈 수 있는 시점은 빨라야 내년 봄이라고 소개하고, 내년 봄 활동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별개로 한국전쟁 참전 미군의 유해 감식 책임자인 DPAA의 제니 진(한국명 진주현) 박사는 RFA 인터뷰에서 지난달 27일 북한으로부터 송환받은 미군 유해들의 신원 확인에 적어도 수개월, 길어지면 수년이 걸릴 수 있다고 밝혔다.

유해를 건네받기 위해 지난달 방북했던 진 박사는 또 “북한 측에서 각 유해함(총 55개)마다 어디서 발견했고, 어떤 상황에서 발견했고, 유품은 무엇이 들어있는지등에 대한 상세한 목록을 제공했다”고 소개했다.

진 박사는 이어 “북한 측에서 상자 55개를 매우 깨끗하고 깔끔하게 잘 정리해서준비해 놓았고, 우리가 그곳에서 일일이 뚜껑을 다 열어서 안에 무엇이 있는지 다 확인했다”며 “그 과정에서도 북한 측이 매우 성실하게 협조했고, 다 끝날 때는 마실것도 주면서 굉장히 분위기가 좋았다”고 말했다.

진 박사는 현재 하와이에서 진행되고 있는 55개 유해함의 감식 작업에 대해 “DPAA 팀원들은 하와이에서 어떤 유해가 왔는지, 정확하게 어떤 부위가 왔는지 등에 대한 목록을 작성 중”이라고 소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공지영 “김부선, 죽음 직전 갔다가 내 증...
  • ▶ 폴 크루그먼, 터키에 경고 “1998년 아시...
  • ▶ 신안 해수욕장서 상의 벗겨진 여성 시신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