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야기’ 中 상륙 가능 높아져… 폭염 계속 이어질 수도
기사입력 2018-08-11 11:11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 제14호 태풍 ‘야기’가 중국으로 향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올 여름 이어지고 있는 기록적인 폭염도 계속될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부근 해상까지 올라온 야기가 서쪽으로 방향을 틀어 우리나라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란 가능성이 높아지면서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사흘 전 발생한 야기는 11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230㎞ 부근 해상까지 올라와 현재 시속 29㎞로 서북서 방향으로 북상 중이다.

기상청은 전날 오후 이 태풍의 진로를 놓고 3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기상청은 태풍이 북한-중국 국경을 지나면서 12일부터 14일까지지 우리나라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중북부를 중심으로 강한 바람과 소나기를 몰고 오는 1번 시나리오가 유력하다는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야기가 서쪽으로 방향을 틀어 중국 내륙에 상륙하는 2번 시나리오의 가능성도 커졌다.

[사진출처=기상청 홈페이지]



유희동 기상청 예보국장은 “밤사이 나온 자료들을 종합하면 시나리오가 1번에서 2번에 가깝게 바뀔 가능성이 커졌다”면서도 “일단은 1번 기조를 유지하면서 새로운 자료를 더 분석해보겠다”고 말했다.

만약 2번 시나리오가 현실화, 야기가 서쪽으로 아예 방향을 틀게되면 우리나라는 계속해서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작다. 폭염과 열대야도 당분간 지속할 수 있다.

기상청은 3번째로 야기가 북한-중국 국경 부근이 아닌 남한과 가까운 북한 황해도 쪽으로 진출하는 시나리오를 제시했지만 1, 2번보다 가능성이 작은 것으로 보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공지영 “김부선, 죽음 직전 갔다가 내 증...
  • ▶ 폴 크루그먼, 터키에 경고 “1998년 아시...
  • ▶ 신안 해수욕장서 상의 벗겨진 여성 시신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