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녀 가족에 시너 뿌리고 협박…50대 남성 1시간 만에 제압
기사입력 2018-08-11 11:14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내연녀의 집에 찾아가 가족들에게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지르려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미수 혐의로 A(51)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 씨는 이날 오전 6시 18분 부산 사상구 B(50·여) 씨의 아파트 현관 앞에서 B 씨와 그 아들 2명, B 씨의 사촌 1명 등 모두 4명에게 시너 4ℓ를 뿌린 뒤 라이터를 들고 불을 지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 일행은 중국으로 여행을 떠나려고 현관문을 열고 나오던 길이었다.

이들은 시너를 뒤집어쓴 직후 집안으로 대피한 뒤 문을 잠그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소화기 등을 휴대하고 A 씨와 대치해 설득하면서 옆집 주민 등 아파트 전체 주민을 건물 밖으로 대피시켰다.

또 소방 사다리차를 이용해 B 씨 일행을 아파트 1층으로 구조했다.

경찰은 신고 1시간여 만인 오전 7시 12분에 A 씨가 휴대전화를 보는 사이에 A 씨를 제압해 검거했다.

술에 취한 상태였던 A 씨는 경찰에서 “내연녀인 B 씨가 만나주지 않아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공지영 “김부선, 죽음 직전 갔다가 내 증...
  • ▶ 폴 크루그먼, 터키에 경고 “1998년 아시...
  • ▶ 신안 해수욕장서 상의 벗겨진 여성 시신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