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정치권, 北 석탄 반입 공방 지속…野 “국정조사 불가피”
뉴스종합|2018-08-11 13:29
[헤럴드경제] 11일 관세청이 전날 북한산 석탄반입과 관련한 조사 결과와 법적 조치를 발표한 가운데, 여야가 이를 둘러싼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야권은 이번 사태에 대해 국정조사가 진행돼야 한다고 공세를 높이고 있고, 여권은 이를 ‘정치공세’라며 맞받고 있는 형국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태를 ‘북한산 석탄 게이트’로 규정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국제사회 신뢰와 직결되는 중대한 문제를 일개 업자의 책임으로 돌리고 꼬리 자르기로 어물쩍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윤 수석대변인은 “러시아산 석탄의 원산지 증명서 진위는 인터넷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고, 이를 토대로 북한산 석탄임을 충분히 밝힐 수 있었다는 점이 드러나고 있다”면서 이번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가 불가피함을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성태 원내대표 역시 전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북한산 선탁 반입이라는 중차대한 현안이 어떻게 방조될 수 있었는지 분명히 밝혀져야 한다”면서 청문회 및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국회에서 진행을 밝혀야 한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산 석탄 불법 반입 사실을 무려 10개월이나 지나 확인했지만, 국민적 의혹은 전혀 해소되지 않았다”며 “늑장 대응과 뒷북 발표에 신뢰가 무너진 만큼 국회로 가져와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무리한’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다는 입장이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한국당 등이 북한산 석탄 반입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는데, 이는 사실관계와 맥락을 의도적으로 무시한 정치공세로 역대급 폭염에 시달리는 국민을 더 열받게 하는 것”이라면서 “정부가 작년 10월 첩보를 입수하고 미국과 공조해 조사를 벌여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한 업체에 책임을 묻기로 한 것이 팩트”라고 반박했다.

이어 강 원내대변인은 “외교ㆍ안보 사안에 대해선 초당적으로 협력하라는 것이 국민의 요구”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