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일본뇌염은 ’가을 질환‘…환자 91%가 9~11월 발생
뉴스종합|2018-09-14 07:17

[사진=헤럴드DB]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올해 첫 환자가 경북에서 생긴 일본뇌염은 흔히 여름질환으로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해마다 9~11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해 가을에 더 주의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14일 질병관리본부의 감염병 포털 통계를 보면, 2013∼2017년 5년간 국내에서 일본뇌염 환자가 117명 발생했는데, 이 중 107명(91.45%)이 가을철인 9~11월에 감염됐다.

이처럼 가을에 실제 일본뇌염 환자가 많이 나타나는 것은 폭염이 지나고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9월부터 야외활동이 증가하고, 일본뇌염을 전파하는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8월에 많이 생겨서 10월 말까지 활발하게 활동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려도 99%는 무증상으로 지나가거나 열을 동반한 가벼운 증상만 보인다. 하지만 드물게 바이러스에 의해 치명적인 급성 신경계 증상으로 진행될 경우 의식장애, 경련, 혼수가 생길 수 있고 급성뇌염의 20~30%는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2013∼2017년 일본뇌염 환자 117명 중에서 14명이 사망했다. 회복하더라도 언어장애, 판단능력 저하 등의 후유증이 생길 수 있다.

일본뇌염은 별다른 치료제는 없지만,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다. 예방접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아동은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접종을 받을 수 있으니, 권장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19세 이상 성인은 예방접종 권고 대상은 아니지만, 면역력이 없거나 논, 돼지 축사 인근 등 매개모기가 많은 지역에 살아 감염위험이 크면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

최근 5년간 발생한 환자를 연령별로 보면, 40세 이상이 108명으로 92%를 차지한다. 이처럼 40대 이상 환자가 많은 이유는 국내에 아동용 일본뇌염 백신이 도입된 1971년 이전 출생자들의 대부분이 백신을 맞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부터 경북 지역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68세 여성이 지난 11일 일본뇌염 감염으로 최종 확진됐다고 13일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달 15일부터 발열, 설사 증상을 보였고, 의식저하 등 신경과 증상으로 지난달 18일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해외여행 이력은 없었다. 질본은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최초로 발견되자 4월 3일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고, 매개모기 증가에 따라 7월 6일에는 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dewkim@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