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사생아 고백 홍여진 “함께 살면 죽는다는 점쟁이 말에 외삼촌 딸로 살아”
엔터테인먼트|2018-10-11 14:29

[사진=데뷔 30년차인 배우 홍여진이 사생아 였던 자신이 왜 외삼촌 호적에 올라와 있게 됐는지 등 가슴아픈 가족사를 11일 밤 TV조선 ‘마이웨이’를 통해 전한다. 방송 예고편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이 자신이 전쟁의 아픔 속에 태어난 사생아라는 사실과 함께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11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의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1979년 미스코리아 선(善) 출신인 배우 홍여진은 강한 이목구비 탓에 주로 센 역할을 도맡아 했다. 그런 그가 이제는 소박하고 털털한 본인의 매력을 드러내며 제2의 연기 인생을 꿈꾸고 있다.

홍여진은 이날 방송에서 사생아로 자란 과거와 현재 북한에 살고 있는 아버지 다른 두 명의 언니에 관해 털어놓는다.

북한 출신인 그의 어머니는 결혼해 두 딸을 낳았고, 신발을 사기 위해 잠시 남쪽으로 내려왔다 실향민이 되면서 더 이상 북에 두고 온 딸들(홍여진의 언니들)을 만나지 못했다고.

이후 그의 어머니는 지금의 아버지를 만나 홍여진을 낳았지만, 아버지 가족의 반대로 혼인신고조차 하지 못했다. 어린 딸과 둘이서 지내야 했던 어머니는 이마저도 오래가지 못했다.

홍여진은 “어머니가 ‘딸과 함께 살면 죽는다’라는 점쟁이 말을 믿고 나를 외삼촌 집에서 살게 했다. 호적 역시 외삼촌의 딸로 되어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평생 북한에 두고 온 두 딸을 그리워하다 돌아가신 어머니를 대신해, 언젠가 만날 언니들과 함께 살 집을 마련했다”며 이산가족 상봉 신청을 했지만 당첨되지 않아 방송으로 지켜보며 내내 눈물을 흘렸다는 사실을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올해 데뷔 30년차인 배우 홍여진의 가슴 아픈 인생사를 담은 ‘마이웨이‘는 오늘 밤 10시 TV조선에서 확인할 수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