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필로폰 투약’ 백지영의 ♥ 정석원, 1심 집유…“초범·반성 참작”
엔터테인먼트|2018-10-11 15:53

호주 여행 중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정석원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호주 여행 중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이자 가수 백지영의 남편인 정석원(33)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최병철 부장판사)는 11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석원에게 일부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김 모 씨 등 2명에게도 같은 형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이들 3명으로부터 공동으로 30만원 추징도 명령했다.

정석원은 올해 2월 초 호주 멜버른의 한 클럽에서 고등학교 동창인 한국계 호주인 등과 함께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같은 달 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던 중 경찰에 긴급 체포돼 이틀간 조사를 받은 후 석방됐다.

재판부는 “마약류 관련 범죄는 사회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주기 때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면서 “피고인들이 해외여행 중 호기심으로 한 일회성 행위로 범행을 깊이 반성하고 있고 마약 관련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며 양형 배경을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