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NH투자증권, 주요 4개 시장 해외주식매매 최소수수료 폐지
뉴스종합|2018-10-12 10:46

[헤럴드경제=윤호 기자]NH투자증권(대표이사 사장 정영채)은 이달부터 미국, 중국, 홍콩, 일본 주식 매매에 대한 최소 수수료를 일괄 폐지했다고 12일 밝혔다.

최소수수료제도는 해외주식을 거래할 경우 매매금액과 상관없이 최소수수료(미국 기준 온라인 약 1만원, 오프라인 약 2만원)를 징수하는 제도로, 최소수수료가 폐지되면 거래대금이 소액이라 할지라도 정률 수수료(미국 기준 온라인 0.25%, 오프라인 0.5%)만을 부과받는다. 예를 들어 오프라인으로 주당 25만원 하는 미국 애플 종목 한주를 매수할 때 오프라인 최소수수료는 약 2만원에 달했지만, 정률(0.5%) 수수료는 약 1250원에 불과하다.

신재범 NH투자증권 글로벌주식부 부장은 “최근 해외주식을 국내 주식처럼 사고파는 해외주식 직구가 늘어나면서 최소수수료 폐지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가 컸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해 제도 및 인프라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youknow@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