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에이즈 전문의가 쓴 ‘인간 곤경의 기록’
라이프|2018-10-12 11:50

수많은 영웅들의 이야기인 ‘삼국지’의 명 장면 중 하나는 적벽대전이다. 북부를 통일한 조조가 천하를 통일하기 위해 남부로 진격하지만 적벽에서 유비·손권 연합군과 대치, 연합군의 화공작전에 대패하게 된다. 승패를 가른 것은 제갈량의 전략이라 볼 수 있지만, 감염병 전문의 최영화 아주대병원 교수는 이게 전부가 아니라고 본다. 당시 조조의 군대가 소화불량과 악성독감에 시달리고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오랫동안 행군을 한 데다 불규칙한 식사에 때는 겨울이었다.

조조를 이긴 유비는 221년 4월 제위에 오르지만 이듬해 6월 이질에 걸려 죽는다. 세균성 이질인지 아메바성 이질인지는 알 수 없다.

국내 에이즈 최고 전문가로 알려진 최 교수가 펴낸 독특한 에세이 ‘감염된 독서’는 문학 작품 속에 나타난 감염병을 꼼꼼하게 읽어낸 서평에세이다. ‘질병은 어떻게 이야기가 되는가’란 부제를 단 책에는 프리모 레비가 수용소에서 겪은 참혹함을 그린 ‘이것이 인간인가’를 비롯, ‘닥터지바고’ ‘안나 카레니나’ ‘데카메론’‘캉디드 혹은 낙관주의’등 다양한 고전들이 망라됐다.

김정한의 소설 ‘제3병동’에선 장티푸스가, ‘안나 카레니나’의 폐병, ‘데카메론’의 페스트,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의 매독 등 이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병부터 현재 새롭게 모습을 드러내는 병까지 지은이는 임상경험과 문학작품 속 이야기를 함께 엮어가며 이들이 주는 의미들을 담담하게 써내려간다. 지난 5년간 숨막히는 병원의 시간 속에서 써낸 일종의 숨구멍과도 같았던 그의 글쓰기는, 가오싱젠의 말대로 또 다른 ‘인간 곤경의 기록’이라 할 만 하다.

이윤미 기자/meele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