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양진호, 위디스크ㆍ파일노리 급매로 내놓았다”…음란물 수사 의식한 듯
뉴스종합|2018-11-09 07:29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직원 폭행 영상으로 무리를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자신에 대해 수사가 죄어오자 자신이 소유한 웹하드 업체들을 급하게 팔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양 회장이 회사를 매각하겠다는 제안을 투자업체 2~3곳에 보냈다고 지난 8일 MBC가 보도했다.

양 회장이 매물로 내놓은 위디스크와 파일노리는 국내 1·2위 웹하드 업체다.

이 관계자는 “양 회장이 제시한 당초 가격이 1000억원이었는데 갑질 폭행 동영상 파문 후 가격을 800억원으로 내렸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매각 추진 시점이 동영상 파문 이전인 것으로 볼 때 양 회장이 이른바 ‘웹하드 음란물 카르텔’ 수사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그는 불법 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이 자신이 소유한 웹하드 업체 등을 통해 유통되는 것을 알고도 방치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