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김민정 감독, “銀 놀라운 일 아냐”…‘팀킴’ 치켜세웠는데
뉴스종합|2018-11-09 10:34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컬링대표팀인 ‘팀킴’이 컬링 김민정 감독의 만행에 대해 폭로하면서 그의 과거 발언들이 주목 받고 있다.

김민정 감독은 앞서 MBC ‘무한도전’ 에 출연해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이 처음부터 메달을 확신했었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유재석의 질문에 김민정 감독은 “선수들은 4강을 예상했었지만 제 입장에서는 은메달이 기쁘지만 놀라운 일은 아니다”라며 “(팀이) 어디서 뚝 떨어진 게 아니라 만들어졌잖아요”라고 밝힌 바 있다.

‘팀킴’ 선수들의 공을 높게 사는 듯한 뉘앙스를 풍겼던 김민정 감독의 발언과 정면 배치되는 그의 행동이 폭로되면서 많은 이가 의아해하고 있다.

한편 8일 SBS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이름을 알린 김경애, 김영미, 김은정, 김초희 선수 등과 단독 인터뷰를 가지고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 전 컬링연맹 회장대행이 컬링 도입에 큰 역할을 했다는 미담으로만 소개됐으나, 실상은 이들이 갑질을 하고 폭언을 일삼았다는 것이 선수들 주장이다.

특히 김경두 전 회장대행의 경우 훈련불참이 잦았던 김민정 감독에 대한 문제제기를 선수들이 하면 폭언을 하기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영미 선수는 “개 뭐같은 X 이라고 분명히 말씀하셨다. 저 앞에서 같은 선수를 욕했다는 거 자체가 충격적이었다”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김민정 감독은 올림픽 기간 동안 선수들의 인터뷰를 금지시키는가 하면, 자신의 아들 어린이집 행사에 선수들을 강제로 동원해 서명회를 여는 등 갑질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