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文 대통령, 경제부총리에 홍남기·정책실장에 김수현 임명(종합)
뉴스종합|2018-11-09 16:00

- 文 대통령, 경제부총리·靑 정책실장 교체 인사 단행
- 국정 동력 확보 차원 쇄신 인사… 홍남기 실장 ‘부활’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홍남기 현 국무조정실장을, 청와대 정책실장에 김수현 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각각 임명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 국무 2차장을 승진 발탁했고, 사회수석에는 김연명 중앙대학교 사회복지학부 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취임 1년6개월여만에 전격 교체됐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3명의 장관급 인사와 1명의 차관급 인사를 단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김 부총리 후임에 경제부처 관료 출신인 홍남기(58·행정고시29회)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하고, 장 실장 후임에 김수현(56) 청와대 사회수석을 임명했다.

윤 수석은 브리핑에서 홍 경제부총리 후보자 인선 배경에 대해 “예산전문가이자 경제 관료로 초대 국무조정실장을 역임해 국정과제 이해도가 넓다. 또 경제분야 전반을 아우르는 조정 능력을 보유하고 있고 혁신적이고 과감한 정책 추진을 통해 경제 활력을 불어넣어야 하는 현 상황에서 경제사령탑을 맡을 최고의 책임자”라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정부 경제 책임자로서 민생에 대해 적극 대응, 저성장 등 양극화에 대해서는 소주성 혁신성장 공정성장 등 정부 경제정책 지속 추진해 경제정책 응용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수석은 김 신임 정책실장에 대해서는 “현 정부 국정과제를 설비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담당했다. 초대 사회수석비서관을 맡아 뛰어난 정책기획력과 정무감각으로 산적한 민생 과제를 수행한 정책 전문가”라며 “경제 사회 복지 등 다방면 정책을 섭렵한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청와대는 또 김 수석이 포용적 경제 실현과 저출산 고령사회 극복을 위한 사회복지망 확충 등 비전을 종합적으로 수립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새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56·행정고시 30회) 국무조정실 2차장이, 청와대 사회수석에는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의 포용사회분과위원장 겸 미래정책연구단장인 김연명(57) 중앙대 교수가 각각 발탁됐다.

노 신임 국무조정실장은 전북 순창 출신으로, 광주제일고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정치대에서 국제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기획재정부 행정예산심의관·사회예산심의관을 거쳐 재정관리관을 지냈다.

김 신임 청와대 사회수석은 제물포고와 중앙대 사회복지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에서 사회정책 분야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충남 예산 출신이다. 한국사회복지정책학회 회장을 역임했고, 현 정부 인수위 역할을 했던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사회분과위원장을 맡았었다.

문 대통령이 장고 끝에 ‘경제 투톱’을 교체키로 한 것은 이미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의 교체가 기정사실화 돼 더이상 인사를 미룰 수 없다는 판단을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여기에 예산국회 진행 기간 중 김 부총리가 정부 정책에 반하는 의사를 여러차례 표출하면서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는 청와대 참모진들의 건의가 있었고, 오는 13일부터 문 대통령의 해외 순방 일정도 남아있어 순방전 전격적으로 경제부총리와 정책실장을 교체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 부총리의 경우에는 후임자가 국회 인사청문 절차를 거쳐야 하는 만큼 국회 예산 심사가 마무리된 뒤인 다음 달 초까지는 자리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홍 신임 경제부총리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부터 국무조정실장을 맡아 국정 과제 조율에 능하다는 평가가 많았고, 특히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호흡이 잘맞았던 것도 발탁 배경으로 꼽힌다.

hong@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