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에게 솔루션 접지않는 이유 알아야한다
엔터테인먼트|2018-12-05 13:42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시장편은 홍탁집 아들을 ‘국민비호감’으로 만든다는 의견도 나왔지만, 더 중요한 것은 백종원의 진심이다.

그 진심으로 인해 홍탁집 아들에게는 이번이 일생에 한번 올까말까 하는 절호의 기회가 되고 있다.

백종원의 꼼꼼한 솔루션은 홍탁집 아들에게는 어쩌면 가혹할 수도 있는, 감당하기 벅찬 미션임에도 백종원은 강한 애착을 보이고 있다.

사실 솔루션 참가 식당주가 힘들어하고 거부의 의사가 조금만 보여지면 백종원은 “알겠습니다”하고 접고 가면 된다. 백종원이 왜 그럴 수 없는지를 생각해봐야 한다.

백종원은 아들을 변화시키기 위한 특단의 조치로 불시에 홍탁집을 방문했다. 아무도 예상치 못한 불시 방문에 홍탁집 아들은 물론 제작진까지 깜짝 놀랐지만, 백종원은 아들에게 “닭볶음탕은 어머니에게 맡기고 다른 메뉴를 공략하라”며 새로운 미션을 제안했다.

뿐만 아니라 매일 홍탁집을 방문해 아들을 체크하며 홍탁집 솔루션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누가 이렇게 해줄 수 있을까.

지난주 방송에서 백종원의 꾸중에 눈물을 보였던 홍탁집 아들이 다음날 말없이 가게를 열지 않았다고 한다. 계속 해보겠다는 결심과는 달리 연락까지 두절 되어 모두를 당황케 하기도 했는데 그 이유는 5일 밤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5일 방송에서는 막창집의 저녁 신메뉴 점검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솔루션에서 백종원은 막창집의 저녁 신메뉴 ‘갈막구이’를 재점검하기 위해 막창집을 방문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사장님이 요리를 시작하기도 전에 “이거 안 돼”라고 버럭 화를 내며 돌연 촬영 중단을 선언했다.

이어 백종원은 사장님들에게 이유를 설명하며 추가 솔루션을 제안하면서 깜짝 손님을 받았다. 자칭 ‘막창 마니아’라는 아스트로의 문빈과 진진이 그 주인공인데, 이들은 처음 먹어보는 갈막구이 맛에 놀랐고 특히, 백종원이 선보인 막창소스에 “신기한 맛”이라고 감탄사를 연발했다.

/wp@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