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황후의 품격’ 최진혁, 감정 연기 폭발..“다 가만 안 둘거야”
엔터테인먼트|2018-12-06 10:05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최진혁이 복잡한 감정선을 밀도 깊게 담은 광폭 오열 연기를 선보였다.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죽은 엄마의 복수를 하기 위해 가짜 신분 ‘천우빈’으로 황실경호원이 된 ‘나왕식’ 역으로 열연 중인 최진혁이 섬세하면서도 강렬한 감정연기로 시선을 끌었다.

지난 5일 방송된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9, 10회에서는 나왕식(최진혁)이 엄마를 죽게 한 이혁(신성록)의 교통사고에 자신의 연인 민유라(이엘리야)와 마필주(윤주만)가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복받치는 감정을 쏟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혁뿐만 아니라 민유라, 마필주도 엄마의 죽음과 관련 있고 자신에게 총을 쏜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왕식은 마필주의 사무실로 향해 물건들을 부수며 “민유라, 마필주, 이혁 내가 다 가만 안 둘거야. 우리 엄마 살려내. 불쌍한 우리 엄마 살려내”라고 포효하듯 울분을 토해냈다.

이어 유라가 낳은 동식(오한결)을 다시는 안 볼 생각으로 혼자 산 속에 두고 와놓고 결국 마음에 걸려 되돌아가 “미안해 동식아, 형이 미안해” 라며 울컥하는 모습으로 친형제 이상의 뜨거운 형제애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다.

이 날, 엄마 사망 사고의 진실을 알게 돼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포효하며 울분을 토해내는 연기를 한 최진혁은 자신이 믿었던 이엘리야에 대한 배신감과 충격, 엄마가 억울하게 사망했다는 사실에 대한 슬픔을 장면에 따라 강렬하고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빛나는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이에 시청자들은 “역시 믿고 보는 갓진혁”, “진혁배우 연기는 진심이 느껴져서 같이 울게 되네요ㅠㅠ”, “왕식이가 얼른 복수해야 할텐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복합적인 감정을 어느 하나 놓치지 않고 디테일하게 표현한 최진혁의 연기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wp@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