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CEO 칼럼-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기해년을 맞이하며
뉴스종합|2018-12-31 11:01

어느덧 2018년의 마지막 날이다. 해가 저물고 자정이 되면 ‘황금돼지 해’라는 기해년의 시작을 알리는 ‘제야의 종소리’가 힘차게 울려 퍼질 것이다. 보신각종을 33번 울리며 새해를 알리는 ‘제야의 종소리’는 어둠을 걷어내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는 우리나라 고유의 연례행사다. 33번의 타종은 불교에서 평화롭고 자애로운 세상을 뜻하는 도리천의 다른 이름인 ‘33천(天)’에서 유래됐는데 이는 우리나라가 도리천처럼 평안한 한해를 보낼 수 있길 바라는 소망을 기원하는 것이라고 한다.

모두의 바람처럼 다가오는 2019년은 정치ㆍ경제ㆍ사회 각 분야에서 ‘갈등보다는 화합’을 추구하고 ‘분열보다는 통합’을 이루는 평안한 한해가 되었으면 한다. 물론 지금 우리에게 주어진 상황이 녹록치는 않다. 특히 경제 분야에 있어서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저성장이 고착화되고 양극화가 심화되는 등 구조적 전환기에 직면해 있는 상황이다. 무엇보다 우리경제가 이를 잘 극복하기 위한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정부는 지난 17일 새해 경제정책의 청사진을 담은 ‘2019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했다. 기본방향은 저성장, 양극화를 극복하고 우리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함께 잘사는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을 위해 ‘사람중심 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구체적으로 이를 실현하기 위해 정부는 ‘활력 제고’, ‘체질 개선’, ‘포용 강화’, ‘미래 대비’라는 4대 정책방향도 함께 제시했다. 아울러 우리경제의 근간을 책임지고 있는 민간부문의 의견을 귀담아 앞에 놓인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자는 정부의 의지도 담긴 듯하다.

하지만 나무가 아무리 크더라도 혼자서는 숲을 이룰 수는 없다. 2019년 우리경제의 재도약을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에 가계, 기업, 공공 등 다양한 경제주체의 도움이 절실하다.

캠코도 금융공기업으로서 새해에도 우리경제의 활력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소멸시효완성채권 등의 소각을 통한 금융취약계층 지원, 중소기업 및 중소해운사에 대한 경영정상화 지원, 국ㆍ공유지 개발을 통한 공공자산 가치 제고 등 기존의 역할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2019년부터 개인사업자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민간 금융회사와 금융공공기관 등이 보유한 법인채권의 연대보증채권을 매입해 채무조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업의 신속한 회생절차를 돕기 위해 회생법원과 회생절차기업들의 정보 공유도 강화한다.

특히 새해 캠코는 캠코법 개정과 자본금 확충도 준비 중이다. 현재 캠코는 금융회사의 부실자산 인수ㆍ정리업무를 중심으로 각 경제주체의 재기지원 역할을 상시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하지만 1997년 제정된 현행 캠코법은 금융기관의 건전성 제고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상시 재기지원 역할 수행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 캠코법 개정으로 가계ㆍ기업ㆍ공공 등 경제주체의 재기 지원 역할을 법에 명확히 반영하는 한편 증자를 통해 사업 수행 역량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새해에는 우리 앞에 놓인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모두 힘차게 전진할 수 있길 바란다. 캠코도 호랑이처럼 예리한 눈으로 우리경제에 도움이 필요한 취약한 부분을 살피고, 소처럼 우직하게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는 ‘호시우보(虎視牛步)’의 자세로 국가경제 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모쪼록 일 년 뒤 제야의 종소리를 다시 듣게 될 때에는 2019년 한해가 우리경제가 다시 도약한 원년으로 기억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