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사설] 임박한 청와대 진용 개편, 실용주의 인사 중용할 때
뉴스종합|2019-01-04 11:10
문재인 대통령이 곧 청와대 비서진 개편에 나설 모양이다. 이르면 다음 주말인 12일 이전에 단행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도는 걸 보면 이미 어느정도 구체화된 듯하다. 실제 일부 비서진의 경우 하마평이 난무하고, 후임 선정을 위한 인사 검증이 진행중이라는 말도 들린다.

실제 여러 면에서 청와대 진용을 개편할 때가 되긴 했다. 우선 국정운영 전반의 활력을 불어넣을 쇄신 차원에서 청와대 비서진 개편은 절대 필요하다. 더욱이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과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 등의 폭로 사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청와대 내부의 분위기도 어수선해 쇄신을 요한다. 이에 따른 국민들의 피로감도 적지않은 상태다. 여기에 경제 여건은 호전될 기미조차 없고, 지지율은 바닥없이 추락하는 상황이다. 이 와중에 문 대통령은 집권 3년를 맞고 있다. 이젠 그간의 정책 성과도 내놓아야 한다.

이유는 또 있다. 내년에는 총선이 있다. 청와대 참모중 바깥 정치를 할 사람이 있다면 일찌감치 내보내는 게 본인은 물론 국가를 위해 바람직하다. 공연히 시간을 끌면 국정운영에 차질만 빚을 뿐이다. 청와대를 개편해야 할 이유는 이렇게 차고 넘친다.

문제는 ‘2기 청와대’를 누가 맡느냐는 것이다. 어느 정부든 집권 초기에는 정권의 안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이른바 ‘내 사람’이 필요하다. 그동안 장하성 정책실장과 홍장표 경제수석 등이 부분 교체되긴 했지만 핵심 비서진은 정권 출범부터 자리를 지키고 있다. 임종석 비서실장을 비롯해 정의용 안보실장, 조국 민정수석 등이 그들이다. 하지만 3년차 이후 중반에 접어들면 사정은 다르다. 이념과 정치 지향적 인사보다는 전문성과 실용성을 두루 갖춘 능력있는 인재를 기용해야 한다. 다시 말해 국정운영의 중심이 청와대가 아닌 내각으로 옮겨가고 이에 따른 정책을 조율해 나갈 인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국정운영의 무대위에 장관은 없고, 여전히 대통령과 청와대만 보이기에 하는 말이다.

그런 점에서 차기 비서실장은 이념 색깔이 옅은 경제전문가를 기용할 필요가 있다. 그럴 경우 정책 노선도 실용주의로 옮겨갈 수 있고, 정권 후반기의 불안정성도 헤쳐나갈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

인사는 감동이 묻어나야 한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이 초심을 잃지 않는 자세가 중요하다는 얘기다. 오직 국가와 국민만 생각하고 대승적 차원의 청와대 진용 개편에 나선다면 감동은 자연스레 따라온다. 2기 청와대 진용 개편에 거는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