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패션디자이너 하용수 간암 투병 끝 별세
엔터테인먼트|2019-01-05 12:39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출신 패션 디자이너 하용수가 간암 투병 끝에 5일 새벽 2시 45분 별세했다. 향년 69세.

방송계에 따르면 하용수는 이날 새벽 2시 25분께 경기도 양주의 한 요양병원에서 간암과 담도암, 뇌경색 등 병마와 싸우다 끝내 세상을 등졌다. 고인은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지난해 12월부터 이 요양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병원 장례식장 4층 VIP실에 마련된다. 조문객은 내일(6일) 오전 9시부터 받을 예정으로 전해졌다.

하용수는 지난 1일 간암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져 패션계와 연예계를 안타깝게 했다. 보도 당시 하용수의 건강 상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4일 배우 한지일을 통해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1950년생인 하용수는 한양대 행정학과를 나와 1969년 TBC 7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이후 신성일 주연의 영화 ‘혈류’를 시작으로 ‘별들의 고향’, ‘남사당’, ‘게임의 법칙’ 등 다수의 작품에서 선 굵은 연기를 펼쳤다. 1970년대 디자이너로 변신한 그는 1980년대 각종 영화의 의상을 담당하며 재주를 뽐냈다. 1991년 제3회 춘사영화제, 1992년 제30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의상상을 받았다.

1990년대에는 연예기획자로도 활동하며 ‘미다스의 손’, ‘스타 제조기’로 명성을 떨쳤다. 배우 이정재를 비롯해 최민수, 이미숙, 예지원, 주진모 등을 발굴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함께 보면 좋아요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