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사설] 육참총장과 靑대변인, 경솔한 처신과 언행 책임져야
뉴스종합|2019-01-08 11:22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이 육군참모총장을 영외 카페로 불러낸 사건 파장이 예사롭지 않다. 무엇보다 끓어넘치는 군 내부의 반발과 불만, 떨어질대로 떨어진 사기를 어떻게 추스려야 할지 걱정이다. 공개적 입장 표명은 없지만 군 관계자들은 삼삼오오 단톡방 등을 통해 강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고 한다. 참모총장은 군정권(軍政權)을 가진 50만 육군의 수장이며 명예와 권위의 상징이다. 그런 참모총장을 일개 청와대 행정관이 오라 가라하는 판이니 그 심정이 오죽하겠는가.

군을 더 자극하고 참담하게 하는 것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괴변같은 해명이다. 4급 상당의 정 모 전 행정관과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의 회동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김 대변인은 “못 만날 일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지침을 받아 일하는 인사수석실 행정관이 대통령의 철학과 지침에 대해 인사추천권자인 총장과 얼마든지 만나서 대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비서실 직원의 상식밖 행동을 나무라고 잘못을 사과해도 모자란 판에 참으로 오만한 발상이 아닐 수 없다. 이번 일에 군이 발끈하는 것은 자신의 수장이 청와대 4급 행정관에게 휘둘렸다는 사실보다 김 대변인의 발언에 더 모욕감을 느꼈는지도 모른다.

청와대가 해명을 하고 있지만 이번 사건은 온통 의문 투성이다. 청와대 4급 행정관과 육군 참모총장의 만남부터 그렇다. 청와대 설명처럼 군 인사 시스템을 알아보기 위해서라면 영내 집무실이나 회의실 등 공개적인 자리라도 무방한데 굳이 은밀한 카페에서 만날 필요는 없지 않은가. 그 밖에도 동석한 안보실 대령의 장군 진급, 잃어버린 문서 가방의 행방, 사회 경험이 일천한 초보 변호사의 행정관 기용 등 석연치 않은 게 한 두가지가 아니다. 국민적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청와대가 사건의 전말을 명확히 밝혀야 할 책임이 있다.

정작 문제는 따로 있다. 청와대 행정관 전화 한통에 휴일에 계룡대에서 서울로 황급히 올라온 참모총장의 모습에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청와대의 위세가 아무리 하늘을 찌르고 자신의 명줄을 쥐고 있다지만 육군 수장으로서 있을 수 없는 처신이다.

이번 사태의 수습과는 별개로 김 대변인은 군을 자존심을 훼손한 부분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원만한 국정운영을 위해서도 그렇게 해야 한다. 아울러 당사자인 김 참모총장도 경솔한 행동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 명예와 권위는 군인에게는 생명이나 다름이 없다. 김 총장도 이를 모르지 않을 것이다.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